2019 공예주간
우리가 공예를 사랑하는 방법

CRAFT WEEK 2019
2019. 5. 17. — 5. 26.

사이드바-05

26일까지 전국서 2019 공예주간 행사

[문체부]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17일부터 26일까지 전국 각지에서 ‘2019 공예주간’ 행사를 연다.

17일 문화역서울284에서 올해 공예주간 개막식이 열려 전시 참가자와 협회・단체 관계자, 협력 프로그램 대표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문체부 김용삼 제1차관은 개막 행사에서 ‘올해의 공예상’을 시상하고, ‘2019 공예주간’의 시작을 선포했다.

문체부는 지난해부터 일상에서 누구나 쉽게 공예를 즐기고 공예 소비를 활성화하고, 공예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공예주간’을 실시하고 있다. ‘2018 공예주간’에는 서울 및 수도권 일대 158곳에서 20만명이 행사에 참여했다.

‘2019 공예주간’에는 서울과 수도권을 넘어 부산, 광주, 창원, 청주, 강릉 등 전국 360여 개 공방・화랑(갤러리), 문화예술기관 등에서 공예를 주제로 한 전시, 체험, 판매, 강연, 지역 연계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공예주간 동안 문화역서울284와 인사동 진흥원 갤러리에서는 공예의 새로운 매력을 보여주는 기획전시가 열린다. 사용자 측면에서의 공예를 조명하는 전시 ‘공예×컬렉션: 아름답거나+쓸모있거나’, 금속, 도자, 목칠, 섬유, 유리공예 등의 작가 104명이 참여한 전시 ‘한국 현대공예 시선’, 국가무형문화재, 장인, 현대공예가 등 작가 25명이 일상, 실천, 행동, 사회적 맥락 속으로 확산해가는 공예의 동시대적 의미를 100여점의 작품으로 표현한 전시 ‘공예실천, 더 프랙시스’ 등을 선보인다. ‘공예×컬렉션: 아름답거나+쓸모있거나’에서는 이어령 전 장관 등 공예품 애호가 26명의 특별 소장품을 소개하고 영상 인터뷰도 제공한다.

통의동 보안여관에서는 젊은 공예작가와 공예이론가, 평론가, 인문학자들이 모여 옻칠, 고려다관, 목공예, 차와 다기, 모시, 백자, 공예와 패션의 융합 등, 공예의 전통적 가치를 현대화하는 작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폐막식이 열리는 부산에서도 ‘공예를 사랑하는 방법에 대한 우리의 이야기’라는 소재로 대담을 진행한다.

공예 직거래장터인 ‘마켓유랑’은 폐막기간인 25일과 26일, 부산 수영구의 복합문화공간인 에프1963에서 개최한다. 직거래장터에서는 공예와 생활문화 관련 품목은 물론 먹거리와 볼거리까지 마련했다. 이천과 공주의 도예, 나주의 천연염색, 원주의 옻칠 등 지역 대표 공방과 작가들이 각 지역의 공예 자원을 활용해 펼치는 지역공예 연계 프로그램도 진행해 전국의 박물관・미술관 등 문화예술기관과 복합 문화공간 등이 함께 한다.

전국 지역별 프로그램과 일자별 주요 행사 등 공예주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공예주간’ 본부인 문화역서울284(중앙홀)와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