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공예주간
우리가 공예를 사랑하는 방법

CRAFT WEEK 2019
2019. 5. 17. — 5. 26.

사이드바-05

공예의 새로운 매력을 찾아 가족과 함께 전국유랑

서울 종로구 운경고택에서 지난 1일부터 말일까지 열리는 ‘차경(借境), 운경고택을 즐기다’. 공예주간에는 모든 요일에 개방하며, 입장료는 없으나 사전 예약을 해야 한다.<사진=문화체육관광부>

서울부산광주창원청주강릉 등 전국 360여개 공방·화랑(갤러리), 문화예술기관 등에서 공예를 주제로 한 전시체험판매강연 등이 진행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함께 17일부터 26일까지 전국 각지에서 ‘2019 공예주간(Craft Week 2019)’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일상에서 누구나 쉽게 공예를 즐길수 있도록공예문화를 확산하기 위해서다.

◇기획전시=문화역서울284와 인사동 진흥원 갤러리에서는 기획전시가 열린다▲쓰임과 향유의 경험을 중요시하는 공예×컬렉션:아름답거나+쓸모있거나’ ▲금속도자목칠섬유유리공예 작가 104명이 참여한 한국 현대공예 시선’ ▲공예의 동시대적 의미를 100여점의 작품으로 표현한 공예실천더 프랙시스(the praxis)’ 등이다.

한복려 소장품 ‘쌀통’. 궁중음식 전문가답게 각종 쌀통과 밥통 등 한국인의 의식주 서사를 표하는 기물을 보유하고 있다.<사진=문화체육관광부>

강연·대담=통의동 보안여관에서는 젊은 공예작가와 공예이론가평론가인문학자가 모여 옻칠고려다관목공예차와 다기모시백자공예와 패션의 융합 등 공예의 전통적 가치를 현대화하는 작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또 폐막식이 열리는 부산에서도 공예를 사랑하는 방법에 대한 우리의 이야기라는 소재로 대담이 진행된다.

◇마켓유랑=공예 직거래장터다. 오는 25일과 26일 부산 수영구 복합문화공간인 에프(F)1963에서 열린다직거래장터에서는 공예와 생활문화 관련 품목은 물론 먹거리와 볼거리까지 마련돼, 가족 단위 참여자들이 함께 즐길 수 있다.

전국 지역별 프로그램과 일자별 주요 행사 등 자세한 내용은 공예주간’ 본부인 문화역서울284(중앙홀)와 공식 누리집(http://craftweek.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